이대감에프앤비, ‘이대감순대국’ 론칭… 직접 제조 및 유통으로 원가율 절감 추구

가성비 갑으로 진화하는 프랜차이즈 시대

2019-09-16 15:42 출처: 이대감에프앤비

창업박람회에 참여한 이대감순대국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16일 -- 육개장 브랜드로 알려진 이대감은 신규 브랜드인 ‘이대감순대국’을 론칭하며 품질 수준을 높인 기본 육수 및 원부재료를 직접 제조 공급하는 직영공장과 물류시스템을 운영한다.

식음료 프랜차이즈 시장이 변화하고 있다. 안정적인 창업과 업종전환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주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높은 가맹비와 인테리어 비용을 부과하는 대신 직영 공장과 물류시스템을 제공하여 원가를 낮추고 브랜드 이미지 관리를 총괄하는 리더형 프랜차이즈로 진화 중이다.

이에 이대감은 다년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 브랜드 ‘이대감순대국’을 론칭하고 품질 수준을 높인 기본 육수 및 원부재료를 직접 제조 공급하는 직영공장과 물류시스템 운영을 통해 공급 원가를 최대한 낮춰 판매 가격도 낮추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궁극적으로 원가율을 낮춘 가성비 갑의 메뉴로 가맹주와 고객 모두를 만족시킨다는 전략이다.

또한 어려워진 경제 상황을 충분히 감안하여 가맹주에게 가맹비, 교육비 및 브랜드 로열티를 면제할 뿐만 아니라,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인테리어는 원하면 가맹주가 직접 공사 가능하도록 한다. 타 업종에서 전환 시 이대감 브랜드 가치와 신뢰도 유지가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업장은 최소한으로 개보수하고 각종 집기 재사용하는 것도 허용하여 가맹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창업자들에게는 창업 문턱을 낮춰 주고 기존 타 메뉴의 식당을 운영하던 영세상인들에게는 부담 없이 업종 전환을 가능하게 했다.

이대감순대국의 임진 대표는 “앞으로 프랜차이즈는 가맹주의 희생으로 본사의 가치를 증대하는 기존의 구조에서 벗어나야 한다. 대박을 통한 치고 빠지기 식의 금융 논리의 사업이 아닌, 창업의 문턱을 낮추고 가맹주들의 노력에 의해 본사도 같은 수준에서 유지되고 본사는 일의 특성상 본사가 해야할 일을 책임지는 상생의 시스템으로 가야 한다. 본사는 메뉴, 식재료, 유통, 브랜드 이미지 관리에 힘쓰고, 가맹점은 신뢰있는 서비스에 주력하고 이를 통해 고객은 수준 높은 먹거리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모두가 만족하는 3각 구도를 가져가는 것이 프랜차이즈의 특성이자 프랜차이즈의 성공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창업 박람회 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그런 이벤트를 통해서 때마다 창업자들에게 1000만원 특전 등 더 많은 특전을 주고자 고심하고 있다”고 포부를 말했다.

이대감은 최근 협동조합형, 소셜형 등의 상생형 프랜차이즈들도 급속도로 생겨나고 있듯이 프랜차이즈의 체질 개선 움직임은 기존 프랜차이즈의 폐단에 대한 결과이자 시대적 요구인 동시에 거스를 수 없는 변화라며 새로운 상생형 프랜차이즈의 창출 뿐만 아니라, 기존 프랜차이즈 성공 기업들의 상생형 프로그램에 대한 보다 많은 사례가 나타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