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 잉크젯 가먼트 프린터 ‘GTX’ 출시

‘나’에 의한, ‘나’를 위한 IT 제품 열전 인기몰이
커스터마이징 열풍, ‘나’만을 위한 맞춤형 IT 전성시대

2019-05-15 17:12 출처: 브라더 인터내셔널코리아

브라더 GTX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5월 15일 -- 최근 산업 전반을 강타하고 있는 ‘Me(미)코노미’ ‘포미족’ 등은 모두 ‘나’를 중심에 둔 소비계층을 겨냥하고 있다. 여기에 내 만족을 위해서라면 아낌없이 소비하는 ‘나심비’와 ‘소확행’ 트렌드가 맞물리며 개개인의 취향을 보다 섬세하게 충족시키는 아이템들이 인기를 얻는 추세다. 이에 IT, 가전업계에서도 자신만의 개성을 중시하는 소비계층을 위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가 마케팅 전략으로 떠오르고 있다.

‘커스터마이징’이란 ‘주문제작’을 뜻하는 커스터마이즈(Customize)에서 나온 용어로 소비자들의 취향과 개성을 반영해 제품이나 서비스를 자신이 원하는 형태나 디자인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획일화되고 대중성이 짙은 완제품과 취향을 담을 수 있는 ‘DIY(Do It yourself)’ 사이에서 고민하던 요즘 소비자들에게 ‘커스터마이징’이 적절한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다.

고객의 감성과 취향을 반영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IT 제품들이 꽁꽁 얼어붙은 불경기에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세계적인 프린터/복합기 전문 기업 브라더인터내셔널코리아㈜(이하 브라더)는 맞춤형 의류 프린팅 시장을 타겟으로 잉크젯 가먼트(의류) 프린터 ‘GTX’를 출시했다.

‘GTX’는 사용자 스스로 디자인한 그림이나 문양을 잉크젯 방식으로 옷감에 직접 인쇄할 수 있는 DTG(Direct to Garment) 방식의 ‘디지털 나염 프린터’이다.

브라더 ‘GTX’는 차세대 프린트헤드를 장착하여 1분 40초 만에 ‘나만의’ 특별한 옷이나 신발, 모자, 가방 등을 제작할 수 있다. 가장 대중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맞춤 제작 상품이 바로 반팔 프린팅 티셔츠인데, ‘GTX’는 티셔츠 인쇄 외에도 솔기, 지퍼, 주머니 등 다양한 표면에 선명한 인쇄가 가능하고 형태가 까다로운 신발까지 프린팅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에 보다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제품을 만들 수 있고, 신발, 모자, 후드 티셔츠, 에코백, 액세서리 등 활용도가 높다.

‘GTX’는 최근 달라지고 있는 국내 패션 트렌드를 정확히 짚어내고 출시된 제품이다. 한국의 문화는 획일적이고 집단성과 대중성을 강조하는 분위기가 짙었으나, 최근 나만의 개성과 취향을 중시하는 ‘커스터마이징’ 열풍이 불면서 ‘GTX’와 같은 맞춤 제작을 위한 프린팅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출시 배경이다.

브라더는 주문생산 플랫폼인 카카오메이커스 등 여러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커스텀 패션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브라더 GXT’를 도입하여 모바일 기반으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티셔츠에 새길 수 있는 새로운 ‘티모티콘’ 서비스를 시작했다. 티모티콘 서비스는 ‘브라더 GXT’와 IT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유료 커스텀 서비스로, 소비자들은 어피치, 라이언, 네오 등 친근하고 깜찍한 이모티콘과 원하는 문구를 새긴 커스텀 티셔츠(티모티콘)을 모바일에서 주문 제작해 ‘나’만의 티셔츠를 가질 수 있다.

브라더 인터내셔널코리아 개요

1908년 미싱 수리 업으로 시작한 브라더 그룹은 1932년 가정용 재봉틀을 개발하여 1934년에 정식 회사로 설립되었다. 브라더 그룹은 1961년 휴대용 타자기 개발, 1971년 고속 도트 프린터 개발 등을 거치면서 프린터 중심의 사무용 기기 전문업체로 변신했다. 이후 팩시밀리, 프린터, 복합기 등을 선보이면서 프린터/복합기 전문기업으로서 위상을 높여 나갔으며, 뛰어난 내구성과 운영비용 절감에 탁월한 소형 프린터 및 복합기를 잇따라 출시하면서 세계적인 프린터/복합기 전문기업으로서 입지를 구축했다. 브라더는 프린터 및 복합기 관련 핵심기술을 직접 개발해 경쟁력을 높인다는 고유의 전략을 바탕으로 유럽 및 미국 시장에서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2010년 전체 매출은 6조7000억원이며, 이 중 프린터/복합기 비중은 67.7%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