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성화, 빙상 도시 강릉을 달리다

컴번트 자전거 활용 이색 봉송 진행 및 사모정, 바다부채길 등 강릉 명소 소개
IOC 부위원장, 모델 한현민, 걸스데이 등 다양한 주자 참여

2018-02-08 18:37 출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8일 빙상의 도시 강릉에서 봉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평창--(뉴스와이어) 2018년 02월 08일 --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란 슬로건으로 대한민국을 달리고 있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8일(목) 빙상의 도시 강릉에서 봉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봉송 100일째를 맞은 성화는 이번 동계올림픽의 모든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을 찾아 올림픽 붐 조성에 박차를 가했다.

이날 리컴번트 자전거를 활용한 이색 봉송을 비롯해 사모정과 바다부채길, 월화거리 등 강릉이 자랑하는 아름다운 풍광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누워서 타는 녹색교통수단인 리컴번트 자전거를 활용한 봉송은 아시아 등 6대륙을 이 자전거로 여행하며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노력한 김문숙-에릭 베어 하임 부부를 기념하기 위해 기획됐다. 성화의 불꽃은 리컴번트 자전거로 강릉을 달리며 푸른 경포해변을 알렸다.

강릉 선교장에서는 Yu Zaiqing IOC 부위원장, 이강백 선교장 관장 등이 주자로 참여하여 선교장이 가진 아름다움을 소개하였다.

사모정은 신사임당과 율곡이이가 태어난 곳으로 신사임당의 예술과 학문, 효 사상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됐다. 성화의 불꽃은 전통한복을 착용한 모자에 의해 봉송되며 사모정을 밝게 비췄다.

또 성화는 국내 유일의 해안단구이자 천연기념물 제437호인 바다부채길을 찾아 동해안의 푸른 파도와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비경을 밝혔다.

이 밖에도 도심 폐철도 부지에 새롭게 들어선 ‘걷기 명소’ 월화거리를 찾아 관광지로서의 강릉을 세계에 소개했다.

강릉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이날 운정삼거리를 출발해 오죽헌과 강릉시청, 암목사거리 등을 지나 강릉시청까지 시내 37.6㎞를 달렸다.

이날 봉송에는 Yu Zaiqing IOC 부위원장, Sergey Bubka 우크라이나 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모델 한현민, 가수 걸스데이, 소치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금메달리스트 Hayley Wickenheiser, 대한민국 최초 여자 동계올림픽 참가자 김경회를 비롯해 전 스키 국가대표 이기현, 미래의 피겨 꿈나무 등 다양한 주자가 참여해 하루 앞으로 다가온 올림픽의 분위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봉송 구성원을 통해 ‘새로운 지평을 열어온 사람들(Achievers)‘ 과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사람들(Dreamers)’의 상징성을 볼 수 있었다.

성화는 강릉시청 임영대종각 광장에 도착해 22만 강릉시민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한편 강릉시청 임영대종각 광장에서는 17시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성대한 지역 축하 행사가 펼쳐졌다. 행사는 타악공연을 시작으로 강릉예총 청소년 합창, 강릉 건금마을 용물달기 보존회 공연, 강릉 사천 하평 답교놀이 공연, 시민 참여 오륜 대박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공연을 통해 시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삼성의 희망 영상과 밴드, 위시볼 공연을 비롯해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가 행사를 다채롭게 꾸몄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한민국에 도착한 지 100일이 된 성화의 불꽃이 이번 올림픽이 열리는 강릉의 시민들에게 희망과 열정의 메시지를 전달했기를 바란다며 나아가 이번 봉송이 강릉 시민 모두가 올림픽에 참여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은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시청을 원한다면 유튜브에서 ‘성화봉송 생중계’를 검색하면 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