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브린트, 스토리박스 인수합병 통해 웹툰 플랫폼 확대

레진코믹스 사태로 혼란스러운 웹툰 업계 위해 작가에게 전체 매출 투명하게 공개

2018-01-24 15:00 출처: 가브린트

가브린트가 스토리박스 인수합병을 통해 웹툰 플랫폼을 확대한다. 사진 왼쪽부터 가브린트 최원명 CMO, 스토리박스 장종철 CEO, 가브린트 김용휴 CEO, 가브린트 정동현 CTO가 계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남--(뉴스와이어) 2018년 01월 24일 -- 가브린트(대표 김용휴)는 자사의 콘텐츠 플랫폼에서 웹툰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웹툰 및 IP전문 기업인 스토리박스(대표 장종철)와 인수합병을 위한 계약을 2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가브린트는 2015년부터 한국의 콘텐츠의 해외 수출입으로 성장해 왔으며, 2017년 8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 ‘와라페이’ 결제 서비스를 통해 간편 결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운영하는 콘텐츠 플랫폼인 미구요시를 통해 HTML5게임 및 웹툰 등을 제공하고 있다.

스토리박스는 한국과 일본의 코믹스 시장의 전문기업으로 다수의 만화 출판 경험과 풍부한 만화 작가 및 웹툰 작가풀을 확보한 기업이다. 특히 이번 합병을 통해서 최근 레진코믹스 사태로 혼란스러운 웹툰 업계를 위해 작가에게 전체 매출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90%의 수익을 지급하는 스토리박스의 출판 정책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가브린트는 작가의 매니지먼트 및 해외진출에 도움을 주고, 특히 업계 최초로 독자 등에 지급하거나 판매할 수 있는 작가별 가상화폐 발행을 대행하며 웹툰 작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한다.

가브린트는 그동안 주객이 전도된 형태의 플랫폼 서비스의 이른바 갑질을 익히 알고 있다며 하지만 전체 매출 공개와 마케팅 서포트 등 작가 중심의 유일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브린트는 이 외에도 국내 최초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정품인증서비스로 직접 ICO를 진행하였을 뿐만 아니라 와라페이 크라우드 펀딩에도 성공했다.

가브린트 개요

가브린트는 게임(G), 증강현실/가상현실(AVR), 핀테크(int)의 약자를 따서 설립된 회사로 주요 사업은 이름처럼 게임 관련 사업과 가상현실/증강현실 및 핀테크 사업이다. 두 설립자는 이미 관련 게임 업계의 20여년 이상의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최종적으로 핀테크 분야의 한국 유니콘으로 성장하기 위해 소규모 핵심 멤버들로만 구성하여 회사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