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I·빅스비로 진화된 2018년형 ‘무풍에어컨’ 출시

2018-01-24 11:45 출처: 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삼성전자가 AI·빅스비로 진화된 2018년형 무풍에어컨을 출시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1월 24일 -- 삼성전자가 강화된 인공지능(AI)과 빅스비 적용으로 사용자 환경을 24시간 감지해 맞춤형 기능을 제공하는 2018년형 ‘무풍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한다.

2018년형 ‘무풍에어컨’은 스스로 학습하고 작동하는 AI 기능을 전 라인업에 탑재해 ‘무풍 지능냉방’, ‘무풍 지능청정’, ‘무풍 음성인식’을 구현했으며 ‘삼성커넥트 앱’을 통해 간단하게 네트워크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삼성커넥트 앱은 추후 스마트싱스 앱으로 변경 예정

◇무풍 냉방에 인공지능을 더해 더욱 쾌적해진 ‘무풍 지능냉방’

2018년형 ‘무풍에어컨’은 AI버튼 하나로 실내외 온도·습도와 같은 환경 정보와 에어컨 작동시간·선호하는 바람세기 등 사용자의 제품 사용 패턴을 분석해 제품을 사용한 지 평균 1주일 정도가 지나면 소비자가 선호하는 냉방·무풍·제습·청정 기능을 알아서 실행해 준다.

또한 밤에는 평소 학습한 사용자의 수면 시간대에 맞춰 무풍 열대야 쾌면 모드로 자동 전환돼 적은 전기요금으로도 쾌적한 여름밤을 지낼 수 있도록 했다.

2018년형 ‘무풍에어컨’은 기존과 같이 회오리 냉각으로 10분 만에 빠르게 쾌적온도에 도달함은 물론 무풍 냉방 유지 가능 시간이 기존 8시간에서 24시간으로 늘어나 제품을 껐다 켰다 할 필요 없이 하루 종일 높은 전기 효율로 쾌적함을 누릴 수 있다.

이 외에도 이중 구조로 업그레이드된 열 교환기와 더욱 커진 실외기 팬으로 냉방능력이 크게 향상되었다.

◇실내 공기 상태를 감지해 자동으로 청정기능을 수행하는 ‘무풍 지능청정’

2018년형 ‘무풍에어컨’에 새롭게 적용된 ‘무풍 지능청정’은 실내 미세먼지 상태를 실시간 감지하고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경우 자동으로 청정 운전을 해 준다.

특히 지름 0.3㎛(마이크로미터)의 미세한 입자까지 실시간 측정할 수 있는 ‘레이저 PM1.0 센서’를 새롭게 적용해 미세먼지 상태를 보다 정밀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감지된 먼지를 빠른 속도로 99% 이상 제거할 수 있다.

에어컨이 꺼져있을 때에도 사용자가 설정한 주기로 실내 미세먼지 정도를 감지해 스마트폰으로 전송해 주기 때문에 클릭 한 번으로 청정 모드 작동를 작동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기존 ‘무풍에어컨’의 자동청소 건조 기능을 3단계로 업그레이드해 에어컨 가동을 종료하고 1차 건조한 후에도 습기가 남아있는 것이 감지되면 추가로 2회 자동건조가 실행돼 위생적으로 제품을 관리할 수 있다.

◇복잡한 기능도 음성으로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는 ‘무풍 음성인식’

2018년형 ‘무풍에어컨’은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인 ‘빅스비’가 탑재돼 복잡한 기능도 음성으로 간편하게 작동할 수 있다.

‘무풍에어컨’에 새롭게 적용된 음성인식은 온도를 어떻게 조절하고 싶은지 구체적인 명령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간단한 자연어로 말해도 사용자의 평소 사용 패턴을 반영해 알아서 작동한다는 것이 큰 특징이다.

예를 들어 기존에는 사용자가 덥다고 느끼면 특정 온도로 낮춰 달라고 말해야 했다면 이번 신제품은 ‘더워’라고만 말해도 평소 선호하던 패턴에 맞춰 온도를 낮춰 준다.

‘무풍 음성인식’은 환경·사용 연령대 등의 조건을 바탕으로 한 제어와 추천이 가능해 ‘현재 날씨에 맞춰 작동해줘’ 또는 ‘낮잠 자는 아기에게 맞는 모드로 작동해줘’와 같이 다양한 모드를 자연어로 실행할 수 있다.

또한 두 가지 이상의 복합 명령이나 리모컨 버튼을 여러 단계 눌러 설정해야 했던 기능을 단 한번의 음성명령으로 구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장마철에 냉방모드에서 춥다고 느낄 경우 ‘무풍하면서 제습 해줘’라고 말하면 무풍모드와 제습 기능이 동시에 작동하고 주방에서 요리할 때 음식 냄새가 걱정되면 ‘냉방하면서 청정해줘’라고 하면 된다.

이 외에도 음성명령으로 냉매량, 전력사용량 등 제품 상태를 종합적으로 진단할 수 있어 제품의 유지 보수가 편리해 진다.

◇집 안의 인테리어 오브제로 손색없는 디자인

2018년형 ‘무풍에어컨’ 색상은 집 안에 자연스럽게 조화될 수 있도록 골드와 화이트에 차분한 분위기의 그레이(Gray)를 추가했다.

또한 제품 하단 커버에는 패브릭 질감을 살린 패턴을 가미함으로써 거실의 소파나 커튼 등과 잘 어울리고 오래 보아도 질리지 않는 가구 같은 디자인을 완성했다.

리모컨은 직관적인 이해와 사용성이 돋보이는 디자인으로 변경해 음성인식과 인공지능 기능을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유동형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어두운 곳에서도 현재 작동 모드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2018년형 ‘무풍에어컨’은 냉방면적 기준 56.9~81.8m²까지 총 10개 모델로 출고가는 298만원~563만원이며 벽걸이형 1대가 포함된 홈멀티 세트 기준 출고가는 340만원~605만원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강봉구 부사장은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무풍에어컨’ 에 진화된 AI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사용자가 가장 편안하고 쾌적하게 느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자 노력했다”며 “소비자 삶을 편리하게 만들어 주는 AI·IoT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