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전문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로고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회장 저자 ‘임진왜란과 거북선’ 야심작으로 출판
2017년 08월 11일 09시50분
민계식 회장이 카이스트에서 강의하는 거북선 영상
도서출판 행복에너지가 출판한 임진왜란과 거북선 표지
도서출판 행복에너지가 출판한 임진왜란과 거북선 표지
고해상도 사진보기 »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대표 권선복)가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회장 저자의 ‘임진왜란과 거북선’을 야심작으로 출판했다.

임진왜란은 발생 시기로 조선의 전기와 후기를 나눌 수 있을 만큼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사건이다. 칼과 창, 활 등의 냉병기간의 전쟁이 아닌 조총과 함포가 등장하면서 근대로의 변화를 이끄는 첨단 무기 간의 전쟁이기도 하였으며 특히 이순신 장군이 이끈 조선의 수군은 전쟁의 판도를 바꿀 정도로 잘 훈련된 군대로서 왜군의 격퇴에 가장 큰 공을 세웠다. 그 중에서도 전쟁에 대비해 이순신 장군과 그 휘하의 장수들이 공을 들여 준비한 거북선의 전공을 빼놓을 수 없다.

‘임진왜란과 거북선’은 조선 수군의 비밀병기라 할 수 있었던 거북선을 집중 조명하고 있다.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회장과 이원식 원인고대선박연구소 소장, 이강복 알라딘기술(주) 대표이사가 머리를 맞대어 거북선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난중일기, 임진장초, 이충무공전서, 충무공행록 등 고서 속에 나타난 거북선을 탐색하고 이와 관련된 실질적인 자료들을 모아 현대적 연구를 통해 임진왜란 당시 활약했던 거북선의 실체를 정리해 본 것이다.

이 책이 거북선의 세세한 모든 것을 밝혀놓은 것은 아니다. 거북선의 잔해조차 남아있지 않은 상황에서 임진왜란 당시의 단편적인 기록과 후대에 남겨진 제한된 자료만으로는 거북선의 실체를 완전히 규명할 수는 없으며 일부는 추정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저자 또한 책에서 밝히듯 “임진왜란 당시 거북선의 실체는 규명되지 않고 있다. 정확한 형태조차도 알 수가 없다. 참모습을 정립하고 자신 있고 시원스럽게 자랑해보고 싶으나 답답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다”고 말하여 풀리지 않는 문제를 두고 있는 것 같은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나 지속적인 연구와 관심을 기울여 원형에 가까운 거북선을 복원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하는 것 또한 의미가 있다. 실질적으로 임진왜란 당시 주력전선은 아니었으나 조선 수군의 신무기로서 왜군에게 큰 혼란을 주어 해전에서 승리하는데 기여한 거북선의 상징성을 생각한다면 시간이 많이 흐른 지금도 국난이 있을 때 하나로 모일 수 있는 구심점을 제공할 수 있는 하나의 등대 역할을 하리라 여겨진다.

임진왜란이라는 민족적,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요인이 여럿 있겠으나 조선 수군, 그리고 조선 수군의 상징적 전선이었던 ‘거북선’으로도 함축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임진왜란과 거북선’이 현재를 넘어 미래에도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유산인 거북선을 기록해 낸 대표적인 저서가 되기를 기대해본다.

◇저자소개

민계식

1942년생
서울공대 조선항공학과 학사(1965)
U.C, Berkeley 우주항공학 석사(1969), 조선공학 석사(1970)
M.I.T 해양공학 박사(1978)
한국과학기술원(KAIST) 명예 과학기술학 박사(2012)
현대중공업 前 대표이사 회장(CEO/CTO)(2001~2011)
(사)선진사회만들기연대 공동대표(2013~)

수상

3·1문화상 기술상(1982)
제1회 한국공학상(1995)
한국경영대상(2005)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2008)
최우수기업가상(2009)
대한민국지능형로봇기술대상(2010)
자랑스런서울大人(2011)
협성사회공헌상(2013)외 다수

국내외 학술지 및 학술대회에 280편 이상의 연구논문 발표
300건이 넘는 국내 및 국제발명특허 보유
풀코스 마라톤 300회 이상 완주

이원식

1934년생
한국해양대학교 공학박사
명예겸임교수(2002~)
원인고대선박연구소 소장(1965~)
현충사 고증위원(1969~)
노동부 지정 한선조선기술(기능) 전승자(1995)
수상 : 대통령표창 한선조선기술(기능) 전승 유공자(2001)

이강복

1946년생
한국해양대학교 공학석사
현대중공업 前 선박해양연구소 부소장
前 산업기술연구소 소장
알라딘기술(주) 대표이사(2014~)
수상 : 대통령표창 제30회 과학의 날(1997)

◇목차

-책머리에 004

1. 서언 011
2. 우리나라의 전통선박(傳統船舶), 한선(韓船) 033
3. 조선 수군과 거북선의 역사적 배경 061
4, 정조 19년(1795년)의 거북선 081
5. 임진왜란 당시의 거북선 113
6.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생애와 신화 227
- 서언 228
- 출생과 성장 230
- 출사(出仕) 236
- 녹둔도(鹿屯島)전투와 첫 번째 백의종군(白衣從軍) 239
-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부임과 전쟁 준비 241
- 제1차 출전 - 신화의 시작246
- 제2차 출전 253
- 제3차 출전과 한산도해전 257
- 제4차 출전 264
- 삼도수군통제사와 두 번째 백의종군(白衣從軍) 266
- 명량해전 - 기적의 승리 271
- 노량해전과 순국 277
- 23전 23승의 신화 280
- 공신 책봉과 후대의 존경 283

7. 맺는 말 285

- 부록

1. 전란의 발발과 초기의 전황 303
2. 의병(義兵)과 승병(僧兵)의 봉기(蜂起) 321
3. 조선 수군 완승의 원인 345

◇본문 미리보기

책머리에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거북선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착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저자도 어린 시절, 거북선에 대한 경외심을 가지고 자라났으며 조선공학을 전공하게 된 직접적인 동기라고 할 수 있다.

대학에 진학한 후부터 임진왜란 당시 실제로 전투를 한 거북선이나 그 잔해라도 발굴되기를 기다리면서 평생 사료(史料)를 수집하고 정리하여왔으나 책을 쓰게 될지는 몰랐다. 이런 일은 우리나라 전통선박의 대가(大家)이신 저자의 스승, 고(故) 김재근(金在瑾) 선생님께 의지하고 싶었다.

고(故) 김재근 선생님께서는 거북선에 대한 책을 두 권 저술하신 바 있다. 내용은 주로 정조 19년(1795년)에 발간된 ‘이충무공전서(李忠武公全書)’ 책머리에 수록되어 있는 거북선에 대한 설명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임진왜란 당시 실제로 전투를 한 거북선에 대하여 전해오는 사료가 희소하고 단편적이기는 하지만 당시의 기록과 ‘이충무공전서’에 수록되어 있는 거북선에 대한 설명을 비교하여 보면 서로 다른 점이 많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고(故) 김재근 선생님께서도 임진왜란 당시의 사료를 중심으로 거북선의 실체에 대한 정리를 하실 것을 저자에게 약속하셨으며 저자와 공동으로 그 작업을 시작한지 겨우 석 달 만에 갑자기 귀천(歸天)하셨으니 애석하기 이를 데 없는 일이다.

임진왜란이라는 민족적,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그 무엇보다도 큰 역할을 한 것은 조선의 수군(水軍)이며 조선 수군의 상징적 전선(戰船)이 거북선이었으니 ‘임진왜란과 거북선’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고 하겠다. 그러나 ‘임진왜란과 거북선’에 대한 당시의 정황을 깊이 살펴볼수록 답답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휩싸이게 된다.

답답하고 안타까운 점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우선 임진왜란을 전후한 조선의 정치상황과 국방에 대한 인식이 안타까웠고,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 칠천량해전에서의 참패로 이순신 장군이 그처럼 심혈을 기울여 증강해 왔던 조선 수군이 궤멸될 때는 답답함과 안타까움을 넘어 “어떻게 이런 일이!”하는 한탄이 절로 나오게 된다.

만일 이순신 장군이 전력의 절대적 열세였던 명량해전에서 패했더라면 이순신 장군은 패전의 책임을 고스란히 떠안는 셈이 되었을 테고 그보다도 조선은 더 이상 존재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리고 거북선이나 거북선의 잔해가 발굴되기를 평생 기다려온 저자의 꿈, 그 꿈을 접어야 하는 것도 못내 안타까웠다.

그동안 수집해온 사료들을 정리하여 일반 독자들이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는 책으로 준비해보려는 생각을 갖고 있었으나 주제 넘는 일을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두려움으로 망설이고 있었다. 다행히 우리나라의 전통선박, 즉 한선(韓船)에 대하여 오랫동안 함께 연구해오던 동지들이 있어 뜻을 모으기로 하였다.

거북선이라는 전선(戰船)은 조선 태종 때의 실존했던 거북선으로부터 임진왜란 당시의 거북선, 정조 때의 거북선뿐만 아니라 구한말 고종 때까지 조선왕조실록에 여러 번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이 책은 임진왜란 당시 실제로 전투를 한 거북선의 실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당시의 거북선에 대해서는 모르는 것이 너무 많고 의견이 분분하여 당시의 기록에 입각한 정리를 하여볼 필요가 있다고 사료(思料)되었다.

이 책은 임진왜란 당시 거북선의 실체에 대하여 결론을 내리려는 것이 아니다. 비록 희소하고 단편적이지만 그나마 남아있는 사료와 저자의 조선공학적 배경에 입각하여 임진왜란 당시의 거북선에 대한 저자의 의견을 정리해 보고자 한 것이다.

부족한 점이 많이 있겠지만 이 책이 임진왜란 당시의 거북선에 대한 체계적이고도 사실적, 객관적인 연구의 밑거름이 되기를 소망한다.

끝으로 저자를 격려해 준 아내와 친구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2017년 저자대표 민계식

◇출간후기

전문적 고찰과 고증으로 완성된
임진왜란 당시 거북선의 모든 것

권선복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대표이사, 영상고등학교 운영위원장

임진왜란 당시 조선 수군의 활약, 특히 이순신 장군의 23전 23승의 신화와 함께 조선 수군에는 귀선(龜船), 즉 거북선이 있었다는 것을 모두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조선 수군의 신형 전선(戰船)인 거북선의 남아 있는 흔적을 찾기 위해 여러 전문가들이 추적에 나섰으나 현재로서는 몇 가지 사료 속 정보로만 존재하는 상태입니다. 그래서 정보가 부족하던 과거에는 거북선을 전설과도 같은 이야기로 재탄생시켜 퍼트리기도 했습니다. 현재 남아 있는 거북선은 없으나 우리 민족의 수호신과 같은 존재인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을 찬란한 유산으로 남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이 책 또한 그의 일환이라 하겠습니다.

책 ‘임진왜란과 거북선’은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회장을 비롯한 3명의 공동 저자들이 그동안 밝혀진 거북선에 대한 자료를 고증하여 임진왜란 당시 거북선의 원형을 밝히고 구체적인 사양과 형식들을 기술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보다 실질적인 거북선의 형태를 명시하여 역사적으로 존재하는 임진왜란 당시의 거북선의 활약상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고 더 나아가 우리 민족의 자부심이라 할 수 있는 거북선의 존재를 명확히 하는데 그 의의가 크다고 여겨집니다. 공동 저자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이 책에 담긴 거북선에 대한 정확한 자료가 후대로 이어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자 분들의 열정만큼이나 선조들이 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애쓴 대단한 공로를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합니다. 임진왜란이라는 국난 속에서 가진 것 없는 민초들이 뭉쳐 의병으로 일어서고, 여러 유능한 장수 아래에서 나라를 지키자는 일념 하나로 무기가 없으면 돌을 던지며 싸우던 자세가 지금의 우리 민족을 있게 한 것입니다. 이순신 장군 또한 나라를 지키기 위해 거북선과 같은 시대를 앞선 무기를 만들어내고 지금에 이르러서도 우리 국민들에게 추앙 받으며 전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위업을 남긴 진정한 위인입니다.

온고지신이라 하였듯이 비록 오래되어 낡은 것이라 하여도 그 안에 깃든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미래를 대비하는 자세를 견지한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을 넘어 더욱 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초석을 마련하게 될 것입니다. ‘임진왜란과 거북선’에 담긴 지혜를 밑거름 삼아 책을 읽는 독자들의 삶에 행복과 긍정의 에너지가 샘솟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보도자료 출처: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
보도자료 배포 신청